어제 정희가 전주에 와서 심청가 한판을 했다. 직업상, 그리고 또 전주에 와서 살아보니 판소리 같은 우리나라 고전음악을 접할 기회가 적지 않다. 그래서 전에는 생각 못했던 아쉬움을 느끼는 빈도도 잦아진 편이다.

공연을 보면서 들었던 여러 생각들 중 마음에 남은 하나는 “관객”에 대한 것이다. 판소리를 보는 관객들은 대체로 현대적인 공연물을 감상하는 통상적인 관객들과 조금 다르다. 추임새라는 것이 그렇다. 이들은 그 쓸데없이 정숙하기 짝이 없는 극장 객석에 앉아 있으면서도 소리꾼의 연행 사이사이로 마구마구 추임새를 넣는다. 게다가 무대의 주인공에게 슬슬 말을 걸기도 한다. 대체로 칭찬이지만 주인공에 대해 이렇다저렇다 실시간으로 평가를 던져대는데, 그게 생각보다 자연스럽다.

물론 나의 경우는 좀 다르다. 공연을 보는 동안 몸을 적절히 들썩이긴 하되 입은 좀체 열지 못한다. 낡은 추임새의 상투적인 단어를 구사하는 것이 마음에 내키지 않아서 그런 것도 있다. 가령, 이 시대에 그리 늙지는 않은 비호남인으로서 ‘아먼~’, ‘얼쑤~’, ‘그러지~’ 하는 추임새를 열심히 던진다는거 너무 작위적이지 않나. 물론 그냥 숫기가 없어져서 그런 것도 있다. 그러나 그보다도 굳게 닫힌 내 입을 설명하기에 적절한 것은 현대의 서구화된 극장과 극장 문화 자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극장의 경험을 편협하고 경직되게 키워온 때문이다.

어려서부터 극장은 쓸데 없이 정숙한 곳이었다. 배우들을 숭배해야 하고 헛기침 이상의 소리를 내거나 뭔가 부시럭거리면 더럽게 교양없는 것으로 간주되었다. 교향곡같은 서양 전통 음악 공연장에서 악장이 마무리되기 전 어떤 휴지기에서, 코를 풀지언정 연주자들을 향해 열렬한 박수를 날리면 되돌아오는 것은 감사의 답례이긴 커녕 옆사람들의 눈흘김이라는 것, 뭔가 이상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하지만 서양의 경험이 지배하고 서양적인 것을 끝없이 갈망해온 우리 극장의 모습은 대체로 그렇다. 물론 그러한 매너가 해당 작품의 성격과 함께 성장해 온 것이기도 하지만 말이다. (그러므로 내가 무슨 정극 따위를 보러 가서 새우깡 봉다리를 버스럭거리고 통크게 추임새를 넣겠다는 말은 아니다.) 서양화된 극장에서의 경험은 작품이 매우 뛰어나지 않은 경우라면 그저 불편하고 마음이 허망하기 짝이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한 후진 시공간이 펼쳐지는 경우에도 관객은 어쩔 도리 없이 일방적으로 받아들이는 수 밖에 없다.

이에 반해 한국의 전통 무대에서는 관객의 입장에서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여 있는 경우들이 아직 남아 있다. 판소리 같은 것이 그렇다. 인기도 없고 달뜬 흥분도 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상대이지만 그곳에서 아직 꺼지지 않은 재활의 불씨, 전통의 생명력을 보게 된다.

어제 정희가 섰던 무대, 역시 매우 서구적 분위기의 극장이고 시설도 공연을 충분히 뒷받침하지 못했으며 무엇보다도 상투적인 심청전이 정전을 외듯 반복되고 있었지만 공연장 분위기는 생각보다 따뜻했다. 정희가 아주 좋은 소리를 갖고 있는 소리꾼인 것은 사실이겠으나 만일 어제의 공연이 참 좋은 무대였다면 그 중 적지 않은 부분은 관객의 몫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

사실 공연을 보며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된다는 것은 나의 집중력이나 판소리에 대한 심미안의 부족을 드러내는 것인 동시에 우리 전통음악에 강렬한 흡입력이 여전히 부족하다는 것을 드러내는 한 반증이기도 하겠다. 어쨌거나 판소리를 비롯 우리나라 전통 문화의 대중화, 애국심따위와 상관없이 잘좀 되었으면 참 좋겠다.

Posted by d-_-b